2019.08.19 (월)

  • 구름많음속초26.3℃
  • 구름많음29.0℃
  • 구름많음철원28.4℃
  • 구름많음동두천28.5℃
  • 구름조금파주28.3℃
  • 흐림대관령23.4℃
  • 맑음백령도26.0℃
  • 구름많음북강릉26.4℃
  • 구름많음강릉27.7℃
  • 구름많음동해24.7℃
  • 구름많음서울29.0℃
  • 구름많음인천28.3℃
  • 구름많음원주29.1℃
  • 구름많음울릉도26.0℃
  • 구름많음수원29.6℃
  • 구름많음영월28.3℃
  • 구름조금충주29.4℃
  • 구름많음서산29.3℃
  • 흐림울진27.2℃
  • 구름많음청주31.2℃
  • 구름많음대전30.3℃
  • 구름많음추풍령28.2℃
  • 구름많음안동30.1℃
  • 구름많음상주28.6℃
  • 흐림포항28.4℃
  • 구름많음군산29.2℃
  • 연무대구31.4℃
  • 구름많음전주29.9℃
  • 박무울산28.6℃
  • 연무창원29.9℃
  • 구름많음광주29.9℃
  • 박무부산29.3℃
  • 구름많음통영29.8℃
  • 구름많음목포28.9℃
  • 구름많음여수28.6℃
  • 구름많음흑산도25.7℃
  • 구름많음완도28.5℃
  • 구름많음고창29.1℃
  • 흐림순천28.7℃
  • 구름많음홍성(예)28.8℃
  • 구름많음제주28.2℃
  • 구름많음고산25.6℃
  • 구름많음성산29.2℃
  • 구름조금서귀포29.5℃
  • 구름많음진주31.4℃
  • 구름조금강화28.8℃
  • 구름많음양평30.1℃
  • 구름많음이천30.1℃
  • 구름많음인제29.5℃
  • 구름많음홍천31.0℃
  • 흐림태백24.4℃
  • 구름많음정선군28.8℃
  • 구름많음제천29.7℃
  • 구름많음보은30.6℃
  • 구름조금천안29.0℃
  • 맑음보령30.3℃
  • 구름많음부여30.1℃
  • 구름많음금산30.4℃
  • 구름많음부안30.0℃
  • 구름많음임실30.0℃
  • 구름많음정읍29.0℃
  • 구름많음남원29.5℃
  • 구름많음장수28.9℃
  • 구름많음고창군28.7℃
  • 구름많음영광군29.3℃
  • 흐림김해시29.6℃
  • 구름많음순창군30.7℃
  • 흐림북창원29.5℃
  • 구름많음양산시30.7℃
  • 흐림보성군29.8℃
  • 구름많음강진군30.2℃
  • 구름많음장흥29.3℃
  • 구름많음해남29.8℃
  • 구름많음고흥29.3℃
  • 구름많음의령군31.1℃
  • 구름많음함양군29.8℃
  • 구름많음광양시29.2℃
  • 구름많음진도군27.8℃
  • 흐림봉화27.3℃
  • 구름많음영주29.3℃
  • 구름많음문경28.4℃
  • 흐림청송군28.2℃
  • 흐림영덕27.3℃
  • 흐림의성31.3℃
  • 구름많음구미29.7℃
  • 구름많음영천30.5℃
  • 흐림경주시27.7℃
  • 흐림거창29.3℃
  • 구름많음합천
  • 구름많음밀양32.1℃
  • 흐림산청29.5℃
  • 흐림거제31.5℃
  • 구름많음남해30.2℃
기상청 제공
아동응급병원 운영하던 '중앙병원', 왜 부도 위기인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아동응급병원 운영하던 '중앙병원', 왜 부도 위기인가?

지난 2월 이후 급작스레 경영 악화, 회생 어렵다는 소문 돌아

KakaoTalk_20190801_160548953.jpg

 

KakaoTalk_20190801_114602221.jpg

 

KakaoTalk_20190801_160548601.jpg

 
 
 

 

통영에는 소아환자를 위해 야간에 운영되는 지역 내 병원이 없었다. 때문에 갑자기 아픈 아이를 안고 원정 진료에 나서야만 하는 지역 부모들의 민원이 잇따랐다.

 

다행히 지난 7월19일 경남도는 보건복지부 지침으로 운영되는 ‘달빛어린이병원’ 사업에 SCH서울아동병원(통영시 무전동 소재)을 지정했다. SCH서울아동병원은 8월1일부터 평일에는 밤 11시까지, 일요일을 제외한 공휴일과 토요일은 저녁 6시까지 진료하게 된다.


통영 유일의 소아 응급병원이었던 통영시 죽림 소재의 중앙병원(구, e좋은병원)이 적자누적과 행정의 지원 미흡으로 지난 3월부터 소아과 야간진료를 하지 않으면서 어린 아이를 둔 젊은 부모님들에게는 꽤 심각한 상황이 연출됐지만 다행히 8월1일부터는 아동을 둔 부모들의 걱정은 조금 덜게 됐다.

 

그런데 왜 중앙병원은 소아 응급병원을 운영하다가 갑자기 부도 위기에 몰렸을까? 그러면서 상당 기간 지역 아동 부모들에게 불안감을 안겨 주게 된 것일까?

 

그러나 중앙병원에 대해 잘 아는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 병원에 갑자기 찾아 온 경영위기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실제로 중앙병원은 경영난을 겪다가 지난해 5월 재개원 한 후, 경영 성과가 그렇게 나쁜 수치가 아니었다는 것. 정형외과, 신경외과 등 외과 위주로 운영하면서도 월 매출액이 13억원에서 16억원에 이르는 등 상승세를 보였다는 것이다. 

 

그러다 지난 2월 행정원장이 병원을 갑자기 그만두면서, 매출이 급격히 떨어지고 경영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임금체불 및 4대보험 미납 등이 겹치는 등 경영 악화일로를 걷고, 의사 및 직원들도 이직하는 등 정상적인 진료에 막대한 지장을 입었으며, 급기야 지난 3월에는 응급실 폐쇄로 지역 유일의 아동 응급병원으로서 기능을 상실하고 부도위기에까지 가게 된 것은 쉽게 납득이 되지 않는 '의문'이라는 것이다. 

 

현재, 중앙병원은 법원에다 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병원 회생에 관한 계획서 등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회생이 그다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앙병원은 지난 2010년 7월1일 120병상의 e좋은병원으로 개원한 이후, 2014년 4월 205병상으로 신관 증축, 그리고 2018년 5월 통영 중앙병원으로 재개원 했던 중견 종합병원급이었다. 현재 소아과, 산부인과, 신경외과, 정형외과 등 4개과를 운영하고 있다.

 

통영 지역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살피는 역할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중앙병원의 회생을 많은 시민들은 바라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