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구름많음속초3.5℃
  • 박무-3.8℃
  • 흐림철원-4.4℃
  • 구름많음동두천-3.0℃
  • 구름많음파주-1.7℃
  • 흐림대관령-2.3℃
  • 구름조금백령도2.5℃
  • 구름많음북강릉4.3℃
  • 흐림강릉4.0℃
  • 구름많음동해4.0℃
  • 박무서울0.1℃
  • 연무인천0.2℃
  • 흐림원주-1.2℃
  • 흐림울릉도5.0℃
  • 박무수원-2.5℃
  • 흐림영월-1.8℃
  • 흐림충주-2.0℃
  • 흐림서산0.4℃
  • 흐림울진5.6℃
  • 박무청주1.7℃
  • 박무대전1.4℃
  • 구름많음추풍령-1.4℃
  • 안개안동0.1℃
  • 흐림상주-1.2℃
  • 구름많음포항4.9℃
  • 구름많음군산2.8℃
  • 박무대구2.4℃
  • 박무전주1.5℃
  • 구름많음울산5.7℃
  • 구름많음창원4.1℃
  • 박무광주4.5℃
  • 구름많음부산7.5℃
  • 구름많음통영6.9℃
  • 박무목포3.0℃
  • 구름많음여수7.3℃
  • 박무흑산도6.0℃
  • 흐림완도6.3℃
  • 구름많음고창2.3℃
  • 흐림순천1.2℃
  • 박무홍성(예)-1.3℃
  • 흐림제주11.3℃
  • 흐림고산10.1℃
  • 흐림성산10.6℃
  • 흐림서귀포10.5℃
  • 흐림진주1.6℃
  • 맑음강화-3.0℃
  • 흐림양평-1.7℃
  • 흐림이천-2.6℃
  • 흐림인제-1.5℃
  • 구름많음홍천-2.7℃
  • 흐림태백-0.6℃
  • 흐림정선군-1.6℃
  • 흐림제천-3.2℃
  • 흐림보은-1.4℃
  • 흐림천안-1.5℃
  • 흐림보령2.6℃
  • 흐림부여0.8℃
  • 흐림금산-0.5℃
  • 구름많음부안-0.7℃
  • 구름많음임실-0.5℃
  • 흐림정읍0.8℃
  • 흐림남원2.3℃
  • 흐림장수-0.9℃
  • 구름많음고창군1.3℃
  • 흐림영광군1.7℃
  • 구름많음김해시6.1℃
  • 구름많음순창군0.7℃
  • 구름많음북창원5.6℃
  • 구름많음양산시8.0℃
  • 구름많음보성군4.5℃
  • 흐림강진군3.4℃
  • 흐림장흥2.8℃
  • 흐림해남1.1℃
  • 구름많음고흥5.4℃
  • 흐림의령군2.4℃
  • 흐림함양군0.9℃
  • 구름많음광양시7.4℃
  • 흐림진도군3.3℃
  • 흐림봉화-1.5℃
  • 흐림영주-1.6℃
  • 흐림문경-1.0℃
  • 흐림청송군-0.7℃
  • 흐림영덕3.5℃
  • 구름많음의성-1.1℃
  • 흐림구미0.4℃
  • 흐림영천0.0℃
  • 흐림경주시1.3℃
  • 흐림거창0.5℃
  • 흐림합천1.7℃
  • 흐림밀양2.8℃
  • 흐림산청1.6℃
  • 구름많음거제6.0℃
  • 구름많음남해5.6℃
기상청 제공
아이와의 추억 위해 시작한 '소꿉장' 나눔의 장이 되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아이와의 추억 위해 시작한 '소꿉장' 나눔의 장이 되다

통영 플리마켓 '소꿉장' 통영시가정폭력상담소에 후원금 전달

[크기변환]0 소꿉장날3.jpg

 

[크기변환]0 소꿉장날4.jpg

 

[크기변환]0 소꿉장날5.jpg

 

[크기변환]0 소꿉장단체사진.jpg

 

[크기변환]0 통영시가정폭력상담소 후원2.jpg

 
"처음에는 어릴 적 소꿉놀이를 떠 올리며 아이들에게도 추억을 심어주고 싶어 엄마와 이모들이 모여 시작한 작은 장터였어요. 그런데 이렇게 예상보다 많은 사랑을 받게 되어서 고마운 마음을 꼭 필요한 이들과 나누고 싶었습니다"

 
통영 마켓 '소꿉장'을 기획한 루엘 주얼리 성인화 대표, 보통의 시선 패브릭 박덕희 대표, 보통의 시선 사진 박다영 대표가 통영시 가정폭력상담소에 후원금을 전달하면서 남긴 말이다.

 

2019년 5월5일 '어린이날'에 엄마들이 만든 제품에 아이들이 고사리손으로 만들어 낸 키즈 클래스가 더해져 참가인원 8팀 남짓 아주 소박하게 시작하게 된 '소꿉장'.

 

한달 후, 통영 스탠포드호텔에서 약 20여팀이 참가하는 행사로 그 규모를 넓히게 됐고, 지난 8월31일에는 통영 내죽도공원에서 43개 팀이 참가하는 대규모 행사로 발전하게 됐다.

 

많은 사랑을 받게 된 만큼 3번째 '소꿉장'은 의미가 남달랐으면 했다는 3인의 기획자들은 어둠 속 등불처럼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자는 의미로 '밤 편지'라는 주제로 통영시 가정폭력상담소와 함께 초가을 저녁 나눔의 불을 밝혔다.

 

그렇게 성황리에 마무리된 제3회 '소꿉장'의 수익금은 통영시 가정폭력상담소에 후원금으로 전달됐고, 참여 업체들 또한 나눔의 마음을 보탰다.

 

이에 3인의 '소꿉장' 기획자들은 "좋은 뜻을 담아 함께 힘을 보태 후원해 준 버거싶다, 장어촌, 유자매쿠키상점, 착한고깃간, 마미베베 외 8곳의 많은 대표님들께도 감사하며, 앞으로도 순수함을 잃지 않고 즐겁고 행복하게 즐길 수 있는 통영의 낭만 마켓 '소꿉장'을 만들어 나가고 싶다"고 전했다.


아이들의 동심을 지켜주기 위해 기획한 '소꿉장'은 이제 통영시민들의 동심을 지키는 역할을 하고 있기에 앞으로도 따듯한 나눔으로 통영의 대표 플리마켓이 될 전망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