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맑음속초-1.0℃
  • 구름많음-6.3℃
  • 맑음철원-7.8℃
  • 맑음동두천-5.2℃
  • 맑음파주-7.2℃
  • 맑음대관령-9.5℃
  • 맑음백령도3.3℃
  • 맑음북강릉0.1℃
  • 맑음강릉1.3℃
  • 맑음동해0.3℃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1.7℃
  • 맑음원주-4.6℃
  • 구름많음울릉도5.2℃
  • 맑음수원-3.3℃
  • 맑음영월-5.9℃
  • 맑음충주-3.5℃
  • 구름조금서산-1.3℃
  • 맑음울진0.4℃
  • 맑음청주-1.2℃
  • 맑음대전-0.5℃
  • 흐림추풍령1.5℃
  • 맑음안동-3.0℃
  • 맑음상주-0.7℃
  • 맑음포항2.5℃
  • 맑음군산0.8℃
  • 맑음대구2.3℃
  • 맑음전주0.9℃
  • 맑음울산2.0℃
  • 맑음창원1.6℃
  • 흐림광주3.7℃
  • 맑음부산3.4℃
  • 맑음통영2.1℃
  • 구름조금목포5.3℃
  • 구름조금여수4.7℃
  • 구름많음흑산도6.9℃
  • 구름많음완도5.8℃
  • 흐림고창2.6℃
  • 맑음순천0.9℃
  • 안개홍성(예)-1.7℃
  • 흐림제주9.0℃
  • 흐림고산9.0℃
  • 구름조금성산6.5℃
  • 흐림서귀포5.7℃
  • 맑음진주-3.1℃
  • 맑음강화-5.1℃
  • 구름많음양평-5.7℃
  • 맑음이천-6.4℃
  • 구름조금인제-3.8℃
  • 맑음홍천-6.8℃
  • 맑음태백-5.9℃
  • 맑음정선군-7.0℃
  • 맑음제천-8.8℃
  • 맑음보은-2.7℃
  • 맑음천안-3.2℃
  • 맑음보령0.2℃
  • 맑음부여-2.9℃
  • 흐림금산-1.9℃
  • 구름조금부안2.7℃
  • 맑음임실-2.7℃
  • 흐림정읍1.9℃
  • 맑음남원-0.7℃
  • 맑음장수-2.2℃
  • 맑음고창군1.9℃
  • 흐림영광군4.0℃
  • 맑음김해시2.1℃
  • 구름많음순창군
  • 맑음북창원-1.5℃
  • 맑음양산시2.7℃
  • 맑음보성군0.9℃
  • 맑음강진군0.5℃
  • 맑음장흥0.1℃
  • 흐림해남2.8℃
  • 맑음고흥1.3℃
  • 맑음의령군-3.3℃
  • 맑음함양군2.5℃
  • 맑음광양시3.8℃
  • 구름많음진도군6.7℃
  • 맑음봉화-4.3℃
  • 맑음영주-3.7℃
  • 맑음문경0.0℃
  • 맑음청송군-4.8℃
  • 맑음영덕2.2℃
  • 맑음의성-5.5℃
  • 맑음구미0.5℃
  • 맑음영천0.7℃
  • 맑음경주시2.8℃
  • 맑음거창-3.3℃
  • 맑음합천
  • 맑음밀양-3.2℃
  • 맑음산청2.7℃
  • 맑음거제4.0℃
  • 맑음남해1.5℃
기상청 제공
‘DMZ 포럼 2019’ 개막식과 함께 이틀간 대장정 돌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DMZ 포럼 2019’ 개막식과 함께 이틀간 대장정 돌입

19일 개막식 시작으로 20일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해찬 민주당대표, 판티킴푹 인권운동가 등 1,000여명 참석
기조연설, 특별세션, 기획세션 통해 남북평화협력 및 DMZ평화적 활용방안 논의
 

크기변환_개회식1.jpg

 

크기변환_개회식2.jpg

 

크기변환_개회식3.jpg

 

크기변환_개회식4.jpg

 

크기변환_인사말1.jpg

 

크기변환_인사말2.jpg

 

남북평화협력과 DMZ의 평화적 활용방안에 관한 ‘국제적 담론 형성의 장’인 ‘DMZ 포럼 2019’가 19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틀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이날 개회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정동채 DMZ 포럼 2019 조직위원회 위원장, 이재준 고양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최용덕 동두천시장, 판티킴푹 베트남 인권운동가, 글로리아 스타이넘 미국 사회운동가 등 국내외 인사와 도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전쟁과 갈등, 살육의 상징이었던 DMZ가 평화와 공존, 미래의 희망의 상징으로 바뀌고 있다”라며 “오늘 이 자리는 DMZ가 인류역사와 한반도에 하게 될 역할에 대해 설계하고 의논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동채 조직위원회 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평화협력을 위해 모인 참가자 모두 환영한다”라며 “모두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들꽃처럼 만발하는 미래를 그려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도 축사를 통해 “이번 포럼은 DMZ를 냉전의 유산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바꿔냄으로써 한반도 평화와 분단 극복을 모색하는 아주 중요하고 소중한 자리”라며 “한반도는 유일하게 나눠져 있는 냉전국가다. 냉전 극복을 위해 중요한 자리를 만들어 준 경기도에 감사를 전하며, 민주당도 냉전체제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DMZ, 냉전의 유산에서 평화의 상징으로’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포럼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판티킴푹 베트남 인권운동가, 글로리아 스타이넘 미국 사회운동가의 기조연설과 ‘특별세션’, ‘기획세션’ 등 크게 3개 부문에 걸쳐 진행된다.

 

특별세션에는 문정인 교수, 이종석 박사, 조셉윤 전 미국대북특별대표 등이 참여해 ▲평화공동선언 1주년과 남북평화협력시대 ▲한반도 비핵화 전망과 과제 ▲한반도 평화와 동아시아 다자협력 등의 주제발표를 통해 한반도 평화 정착에 관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경기연구원이 마련한 ‘기획세션’에서는 ▲평화 플랫폼 DMZ ▲평화를 위한 생태계 지속가능성, DMZ ▲남북 주민이 상생하는 접경지역개발 ▲DMZ 어드벤쳐 ▲한반도 평화와 국제협력의 시발점, DMZ ▲기억과 화해를 통한 평화-식민과 냉전의 종언으로서의 DMZ 등 6개 테마에 관한 토론의 장이 마련돼 DMZ의 평화적 활용 방안을 논의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