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속초-0.2℃
  • 맑음-5.3℃
  • 맑음철원-5.5℃
  • 맑음동두천-4.0℃
  • 맑음파주-5.4℃
  • 맑음대관령-6.1℃
  • 구름많음백령도3.6℃
  • 맑음북강릉0.3℃
  • 맑음강릉1.3℃
  • 맑음동해1.9℃
  • 맑음서울-2.2℃
  • 맑음인천-1.2℃
  • 구름많음원주-0.1℃
  • 구름많음울릉도3.9℃
  • 맑음수원-2.0℃
  • 구름조금영월0.4℃
  • 흐림충주-0.4℃
  • 구름많음서산1.3℃
  • 맑음울진1.6℃
  • 맑음청주0.8℃
  • 맑음대전0.3℃
  • 흐림추풍령0.5℃
  • 맑음안동0.0℃
  • 흐림상주1.7℃
  • 맑음포항2.7℃
  • 구름많음군산2.6℃
  • 맑음대구3.0℃
  • 흐림전주2.6℃
  • 맑음울산3.0℃
  • 맑음창원2.9℃
  • 구름많음광주3.4℃
  • 맑음부산3.4℃
  • 맑음통영4.4℃
  • 흐림목포4.7℃
  • 맑음여수4.5℃
  • 흐림흑산도7.5℃
  • 구름많음완도5.4℃
  • 맑음고창3.2℃
  • 구름조금순천1.8℃
  • 구름많음홍성(예)0.3℃
  • 흐림제주8.6℃
  • 흐림고산9.2℃
  • 구름조금성산5.8℃
  • 구름많음서귀포7.3℃
  • 맑음진주0.3℃
  • 맑음강화-4.2℃
  • 맑음양평-0.8℃
  • 맑음이천-1.9℃
  • 구름많음인제-2.2℃
  • 맑음홍천-2.6℃
  • 맑음태백-3.7℃
  • 맑음정선군-1.2℃
  • 구름많음제천-1.9℃
  • 구름많음보은0.9℃
  • 맑음천안0.3℃
  • 흐림보령3.0℃
  • 맑음부여1.5℃
  • 맑음금산-0.9℃
  • 맑음0.7℃
  • 흐림부안3.5℃
  • 흐림임실1.6℃
  • 구름조금정읍3.1℃
  • 구름많음남원0.9℃
  • 흐림장수0.2℃
  • 구름많음고창군3.2℃
  • 구름많음영광군3.5℃
  • 맑음김해시2.6℃
  • 구름많음순창군1.0℃
  • 맑음북창원3.9℃
  • 맑음양산시3.3℃
  • 맑음보성군4.7℃
  • 구름많음강진군4.4℃
  • 구름조금장흥0.8℃
  • 흐림해남4.2℃
  • 맑음고흥2.2℃
  • 맑음의령군0.1℃
  • 흐림함양군3.6℃
  • 맑음광양시4.4℃
  • 흐림진도군5.4℃
  • 구름조금봉화-2.0℃
  • 구름많음영주0.4℃
  • 구름많음문경0.5℃
  • 맑음청송군-0.8℃
  • 맑음영덕0.7℃
  • 구름조금의성-1.1℃
  • 구름많음구미2.8℃
  • 맑음영천2.0℃
  • 맑음경주시2.8℃
  • 구름조금거창0.2℃
  • 맑음합천-0.6℃
  • 맑음밀양1.6℃
  • 구름많음산청2.6℃
  • 맑음거제4.9℃
  • 맑음남해2.5℃
기상청 제공
임종성 “5년간 과로사 산재 승인율, 10명 중 4명도 못 미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임종성 “5년간 과로사 산재 승인율, 10명 중 4명도 못 미쳐”

지난 5년간 뇌심혈관계질병 사망 2,986명 산재 신청, 1,113명 승인 … 승인율 37%

임종성 “과로사의 증가는 명백한 비극…과로사 승인율 높이고, 사업주 책임 강화돼야”


크기변환_0임종성 의원 프로필 사진.jpg
임종성 의원

 

장시간 노동과 업무 스트레스로 과로사하는 노동자가 매년 늘고 있는 가운데, 지난 5년간 과로사한 인원 10명 중 4명만이 과로사 산업재해 승인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임종성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주을)이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2,986명이 뇌심혈관질병 사망(과로사)으로 산업재해 신청을 했고, 이 중 1,113명 만이 산업재해를 인정받았다.
 
연도별 과로사 신청의 경우, 17년 576건, 18년 612건, 19년 747건, 20년 8월 기준 474건으로 매년 늘고 있는 추세이나, 산업재해 승인율은 크게 늘지 못하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지난 2018년 근로복지공단이 과로사 판단기준을 개선해 17년 35.6%에서 18년 43.5%, 19년 39.1%로 다소 높아지긴 했으나 여전히 절반 이상이 산업재해 인정을 받지 못하는 실정이라 이에 대한 개선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또한, 최근 5년간 근로복지공단의 과로사 산업재해 불승인으로 행정소송을 진행한 503건 중 110건이 법원에서 산업재해 인정을 받았다. 근로복지공단에서 불승인한 과로사를 법원에서는 업무상 재해로 인정한 건수가 5건 중 1건이라는 뜻이다.
 
이에 근로복지공단 과로사 기준이 필요 이상으로 엄격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법원에서 산업재해로 인정되는 건수가 있는 만큼, 근로복지공단에서 산업재해 인정 기준 완화 등의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임 의원은 “과로사가 늘고 있는 것은 명백한 비극”이라면서 “상황이 이런데도 과로사 산재 승인율은 절반이 채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노동자의 삶을 지키는 차원에서 과로사 산재 승인율을 상향시킬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 “또 이에 대한 사업주의 책임 역시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