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야생동물 피해 예방시설 설치 지원사업 추진

김영훈 기자 승인 2024.02.05 14:45 의견 0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는 멧돼지, 고라니 등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피해 예방시설(울타리)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피해 예방지원 시설은 철망·전기울타리 등으로 보조금 60%, 자부담 40%의 비율로 농가당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시는 매년 반복해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지역 등 우선순위에 따라 대상자를 2월 말에 선정하고 3월 초부터 피해 예방시설(철망울타리 등)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신청 기간은 오는 20일까지며 희망 농가는 광주시청 기후탄소과를 방문해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야생동물 피해 예방시설 설치 지원사업 및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활동 등 농업인들이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e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